코로나, 추위 피해 지하로 지하로


일부시민들 통제구역표시 위반하며 휴식
관리자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1.01.31 20:42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방역지침 강화로 부득이하게 외출한 사람들이 갈 곳을 잃었다. 평소라면 카페 등에서 잠시 시간을 보냈던 이들이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조치로 지하철 역사 등으로 내몰리는 모양새다.

지난 1월 30일 잠실역 지하상가에 마련된 쉼터에 시민들이 몰려있다. <사진 김규배기자>


방역 당국이 거리두기를 격상함에 따라 지난달 24일부터 대부분 실내 시설 이용이 불가능하다. 그러자 불가피한 일로 외출을 감행한 사람들은 추운 날씨에 몸 녹일 곳을 찾지 못해 발만 동동 굴렀다.

맹추위가 몰려온 15일에도 이러한 모습은 곳곳에서 목격됐다. 서울 송파구의 한 광역 버스 승강장 인근 벤치에는 사람들이 모여 앉아 있었다. 커피를 테이크 아웃해서 앉아 있는 사람들도 눈에 띄었다. 상경하는 어머니를 마중 나왔다던 송모(23)씨는 “엄마를 기다리고 있는데 시간이 붕 떴다”며 “근처 앉을 자리가 마땅치 않아 여기 앉아 기다리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곳에서 휴대전화를 하고 있던 직장인 A(26)씨는 “밖은 춥고 다리도 아파 잠시 앉아 있을 곳이 필요했다”며 “배도 안 고픈데, 혼자 식당에 가서 음식을 시켜서 앉아 있기도 애매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카페나 이런 곳이 다 막히니 시간이 중간에 빌 때 잠시 머물 곳이 없어서 불편하다”고 하소연했다.


착석금지 구간에도 시민들이 경고문을 무시하고 앉아있는 모습, 사진김규배기자

지하철 역사도 잠시 쉴 곳을 찾는 사람들이 몰리는 장소 중 하나다. 서울 시내 주요 지하철역 안에 있는 벤치는 집합금지 조치로 출입 금지선이 설치돼 있지만, 무용지물인 경우가 많았다. 이들은 짧게는 30분, 길게는 1시간 정도 머물다가 자리를 옮겼다.

이를 본 직장인 김모(31)씨는 “앉지 말라고 막아놨는데도 이를 무시하는 것에 대해선 눈살이 찌푸려진다”면서도 “갈 데는 없고, 밖은 추운 상황에서 마냥 욕할 수는 없는 노릇”이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한편 ‘갈 곳 잃은 시민들’이 길거리에 머무는 시간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방역당국이 방역의 강도를 높이고 있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줄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15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880명을 기록하는 등 ‘3차 대유행’이 이어지고 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전날인 14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유행이 발생한 이래 최고의 위기 상황”이라고 판단했다. 다만 그는 “거리두기에 대한 실천과 방역 조치로서 역학조사, 접촉자 관리 등을 통해 ‘n차 전파’를 차단할 경우에는 예측치보다 훨씬 더 줄일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취재 김규배기자 rbqorbqo96@naver.com

<기사입력 1월 30일 오후 9시 23분>





 

[ Copyrights © 2017 위례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위례중앙로 216  등록일 : 2017.12.05 관리자
직통전화 :010-6478-7133    발행인ㆍ편집인 : 최경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경희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희
Copyright 2017 위례forcu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wirye.kr 등록번호 : 경기 아 51755